타리스만

[한게임 장기] 과도한 욕심을 부리다 차먹고도 패배

한게임 장기 기보 복습

초 선수 원앙마로 한 귀마 상대

10분 30초 3회

 

초가 먼저 이렇게 면포를 놓았을 때

한이 마가 올라오지 않고 다른 수를 둔다면 바로 차를 노리는

김경중 9단 강좌에서 봤던 전략을 사용해보았다.

막을 방법이 마가 나오는 것밖에 없어서

 

마를 포로 먹고 차가 잡으면 다른 포로 계속 차를 노림

그래서 포 두개를 주고 차와 마를 먹은건데

그 뒷수를 내가 잘 못해서 그런지 이게 성공하고도 진적이 은근히 많다.

포가 하나도 없기 때문에 방어에 신경쓰면서 차대로 압박을 하던지 해야되는데

욕심을 부리다가 전세가 기울어가게 되는듯

이번판이 그 전형적인 본보기였다.

졸까지 쓸어버리며 파죽지세로 밀어버릴 기세였는데,

졸을 못먹게 하려고 포가 넘어와 있길래 이놈을 잡으려고 시작한 것이 화근이 됐다.

쥐가 고양이 목에 방울을 매달아 놓은 것마냥

요리조리 피하며 계속 빠져나가는 한의 포

 

그래도 잡아보겠다고 미리 졸을 올려놓고 올가미로 에워싸듯 압박해 나갔으나

한의 입장에서 수를 생각하지 않은 까닭에 헛걸음만 하고 고스란히 놓쳐버리게 되었다.

저 상이라도 미리 먹지 계속 공격을 하려는 욕심에

상대 기물 먹어야 될 것은 내버려두고 내 기물만 야금야금 자꾸 손해보는 짓을 반복

이 때쯤 생각해보면 처음에 차먹었을때 궁빼고 바로 방어부터 해놓고 시작을 했어야 했다.

아니면 지겹고 짜증나도록 끈질기게 대차를 걸던지

지금 전황으로 봐서는 양차의 이점도 살리지 못하고 오히려 한에게 노출된 허점이 너무 많아짐



결국 이렇게 양차가 걸리는 수까지 당했는데

상대는 대차를 하지 않을 것임을 이용해서 차와 포를 묶는 것까진 좋았다. 근데...

한의 이런 공격 루트를 생각하지 않고 내 수만 보고 하다보니 어이없이 당함

 

결국 차포대를 할 수밖에 없게 되면서 기물상 이득도 사라지고 선수 이점도 잃고

진형도 너무 안좋고 그야말로 위기에 봉착

상대는 초반의 실수를 만회하고자 오히려 한 수 한 수 신중하게 두고 있었는데 말이다.

이때까지도 수비는 그냥 버리고 공격에 올인해서 승부를 보자는 생각에

양마를 출진시켜서 달려갔는데 냉정하게 돌이켜보면 뚫기 힘든 방어 진형이 이미 갖추어져 있었네.

ㅡ,.ㅡ;;;

이제 거의 패로를 걷고 있음

근데 사실 이때까지만 보더라도 신중하게 해서 기물 이득을 야금야금 노리려 했음 되었는데

병 하나 겨우 이득 취하고

되도 않는 공격으로 뻔한 수만 두다가

여기서 또 포가 넘어오는 걸 생각하지 못함

왜자꾸 상대방이 어떤 공격을 할지는 전혀 염두해두지 않는 걸까.

패색이 짙어짐...

나였으면 여기서도 사를 먹고 공격으로 밀었을텐데

상대방은 마를 취하며 끝까지 안정적으로 피말리는 방향을 택함

나같이 무턱대고 공격하면서 덤벼드는 상대에겐

그와 같이 굳건히 지키면서 체력을 깎는 방식이 효과적으로 먹히는 것 같다.

어이없는 외통수나 노려볼까 했으나 신중한 상대가 모를리 없고

그 와중에도 수를 계산하면서 공격할 방법이 없다 싶으면 먼저 방어를 해두는 상대방

이 시점에서 기권을 하고 나왔다.

 

애초에 무모하게 포를 쫓다가 말린 것도 같고

전반적으로 상대의 공격수를 고려하지 않은채

효과적인 패가 없음에도 자꾸 밀어붙이다가 손해만 본 것이 원인인것도 같고...

 

 

10급까지는 5판 3승만 하면 승급이 되니까 순식간에 올라왔는데,

9급부터는 10국 기준으로 정해져서 오래걸리고,

사람들도 더 잘하니까 승급이 어려운 것 같다.

 

무턱대고 많이 두는 것보다 기력 향상을 위해

초반 포진부터 꼼꼼히 공부를 해나가야 할 듯!!

일단 그렇게 내공이 쌓이면 어느 순간부터는 승률이 오르고

급수도 껑충 뛰어오르게 되지 않을까 싶다.

 

 

=================

120104 작성글 블로그이전

블로그의 정보

TALI's MANDALA

금융투자의 만다라를 찾아서

활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