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리스만

[한게임 장기] 무심코 올린 사에 이긴 경기를 반납한 초

원앙마 후수로 귀마 상대

5분 30초 1회

10급 대 10급

 

읔 초반에 생각을 잘못해서 병 하나를 공짜로 잃는 실수를 범함

귀마에서 졸을 쓸지 않고 바로 마가 올라올 때 무심코 병을 쓸다가는

수가 모자라서 초반부터 농포 공격에 휘둘리는 느낌이 있어서...

그걸 신경쓰다가 병을 공짜로 내줌

일단 나도 졸을 하나 먹어놓고 공격채비를 갖춘뒤 원앙마 진형으로 짠

중반으로 경기는 치닫는데 뭔가 허전하고 기물 손해는 야금야금 자꾸 보고 있는 상황...

우진의 텅 빈 공간으로 양 상과 차가 치고 들어오면 막기가 걱정되는데...

그 와중에 마까지 공짜로 내어주면서 원앙마 해체!!

양차 합세 공격을 맹렬히 퍼붓는 초

한수만 모자라도 무너지는 상황에서 급급하게 막아내고 있다.



차를 막느라 귀포가 대각선으로 넘어가는 바람에 차로 공격할 루트도 없고...

상이 먹히면 마에게 궁 지킬 자리와 동시에 차가 노려지는 선수를 빼앗기기에

일단 상이 피해야 하는 상황



상을 피했더니 마가 나오면서 아마 궁의 중앙사를 먹으려고 했었나보다.

마를 잡으면 그 이후 차의 공격으로 지는 수이기 때문에 공짜로 사 하나부터 내주게 되는 셈

... 뿐만 아니라 곧 무너지겠지 뭐,

 

근데 이 와중에?

그나마 공격이나 해보려고 면포를 노린 차에게 무심코 사가 올라오면서 쫓으려 한다.

 

초는 면포 하나만 내주고 가만 있으면 앞서 하려던 공격으로 승기에는 변함이 없었는데

또한번 무심코 사를 올리는 바람에 외통수를 스스로 만들어주게 된 셈.

 

진 경기였는데 거저 먹음...

 

 

 

=====

120201

728x90

블로그의 정보

TALI's MANDALA

금융투자의 만다라를 찾아서

활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