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리스만

[한게임 장기] 양마로 8연장군 후 외통승 꿀잼

원앙마 후수로 원앙마 상대

10분 30초 3회

10급 대 10급 

 

상대인 초가 초반에 궁수비를 돌연 일찍 갖추려고 하는 모습

궁수비가 갖추어지면 분명 공격할 틈이 없고 안정적이 될 테지만

초반 진형을 갖추기에 수가 모자라서 허점이 보이리라 기대했다.

왕 내리고 사올리고 하는데 2-3 수 정도는 사용할 것이므로...

과감히 상으로 졸을 먹고 수비벽을 허문 뒤

(나름 중앙으로 졸을 모으며 견고히 하려는 의지를 보였지만)



바로 차가 진출해서 이곳 저곳을 찔러보며 흔들어놓았다.

저 포는 이 때 다리가 끊겨서 훗날 무참히 죽게 된다. 껄껄

왼쪽으로 온 마도 무심코 한의 병을 먹었다가 (공짜라 생각하고)

오히려 차대를 하는 바람에 마로 병을 먹고 죽은 셈이 되었고,

설상 가상으로 포까지 죽게 되었다.

사를 올려서 면포로 지키면서 방어해보려 하지만

상을 내던지는 한 수에 면포는 움직일 수 없게 되어 공짜로 줄 수밖에 없음

그리고 이어서 차를 쫓으려 사가 올라왔으나

귀포로 때리면서 사 2개를 한번에 먹고 추가공격까지 노리는 공세를 퍼부음

 

결과적으로 초에서 사를 하나 잃은 것으로 그냥 무마했는데

만약 포를 먹어서 사를 두개 버렸다면 그 후에는 어떻게 되었을지??

초의 차가 올라와서 면포를 지키면 당장 급한 불은 끌 수 있을 듯한데...

계속해서 마가 진출하고 그러면 금방 무너지려나?



암튼 나름 초의 반격이 시작되었으나

허점을 주지 않은채 아슬아슬하게 버티면서 경기를 이어나감

나머지 초의 마도 포장을 이용하여 공짜로 취해 버리고

양 마로 번갈아서 장군을 부르며 졸을 쓸어먹고

끝나지 않는 연장군을 계속 부름 ㅡ,.ㅡ

 

그러다 결국엔 외통으로 이김

기보 보면서 세어보니 8연속 장군 불렀네 ㅋㅋㅋ

 

뭔가 내가 실수를 하면 어이없게 지는거 같고

적군이 판단이 부족한 수를 두면 또 너무 쉽게 이기고...

 

양쪽다 최고의 기력으로 수싸움을 하는데 그 와중에 내가 더 멀리 내다봐서 이기는,

그런 경기는 언제쯤 해보려나 ^^

틈틈히 폰으로도 두고 하고는 있지만 일도 늦게 끝나고 할 시간이 별로 없어서

기력이 빨리 늘지는 않는 것 같다. 강좌도 얼릉 봐야 하는데~~~

 

 

=====

120201

블로그의 정보

TALI's Mandarin

타리의 중국어 교실

활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