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리스만

수원영통 신동순대국 혼밥혼술 혼자 두그릇에 소주두병

거지같은 기분으로 집을 나서 혼자 술이나 마셔야지 하고 찾아간 곳 신동순대국. 근처를 오가며 봤던 곳인데 언제 한번 가봐야지 생각했던게 이런 식으로 가게 될 줄은 몰랐다.

가지런히 잘 다듬어진 정원수들이 있다. 많이 지나다녔지만 이 나무들이 눈에 들어온 것은 처음이다.

 

 

신동순대국 옆에는 풍천장어라는 더 커보이는 식당이 있는데 이렇게 같이 있어서 같은 주인이 하는건지 궁금했다. 다음에 또 가게되면 물어봐야지. 옆에 카센터도 있는걸로 봐서 그냥 자리만 같이쓰는거 같지만.

근처에 망포역 지나서 이마트 트레이더스 뒤편으로 가면 신동카페거리가 있는데 정작 지번주소상의 신동은 여기 신동순대국이 신동이다.

영통 신동순대국 메뉴판. 가격 끝자리를 900원으로 해놓은건 옷가게에서 흔히쓰는 상술이라 마음에 안든다. 그냥 7천원 8천원 이렇게 하지.

메뉴는 꽤 다양한데 순대와 관련된 것들이다. 전골 수육 등등. 자리에 앉기전에 들어가면서 바로 순대국 특과 소주를 주문했다.

밥이랑 소주 먼저 놔주셨다.

신동순대국 내부전경. 반은 좌식 반은 입식 자리이다. 나는 편하게 술마시려고 좌식 테이블로 겨올라옴.

양념장은 새우젓 다대기 청양고추 들깨가루가 있다. 국밥에 특별히 추가 간을 안하고 먹는 스타일이라 별 관심은 없다.

유일한 반찬 부추. 사각사각 맛있다.

무채와 깍두기는 셀프바에서 가져다먹는다.

사진 몇장 찍고 있으니 금새 나온 순대국 특.

소주와 같이 먹어줄 순대국밥 자태가 탐스럽다.

안에 이런저런 고기덩이들 많이 들었다.

매운거 싫어해서 다대기나 청양고추는 안하고 들깨가루만 조금 넣었다. 국물을 맛보니 간도 어느정도 되어 있어서 새우젓도 넣을필요가 없었다.

신동순대국 특에는 순대가 4개, 일반 순대국에는 3개 들어있다. 순대도 토실토실 맛있다. 순대보다는 여러 맛있는 고기들이 많아서 돼지국밥 느낌으로 먹는거 같긴하다.

고기한점 소주 한모금, 국물 한숟갈 소주 한모금 홀짝거리다가 어느정도 비워졌을 때 밥도 말아주었다.

밥이랑 고기 한숟갈 수북히 떠서 입안 가득 넣으면 흐뭇하다.

푸짐한 신동국대국

반주로 계속 홀짝거리니 금새 취기가 오른다. 누구랑 말하는 것도 아니고 온전히 먹는데에만 집중해서 혼자 들이붓다 보니 술 들어가는 속도가 은근 빠르다.

어느새 사람들이 많이 왔는데 아무도 좌식에 안찌 않고 다 입식테이블에서만 먹고간다. 꿋꿋이 혼자 계속 반주

고민을 좀 하다가 한병을 더 시켰다.

순대국 일반도 한그릇 더시키고.. 배가 불러서 결국 다는 못먹었지만 술안주로는 거하게 잘잡쉈다. 거의 두병을 혼술하다니 살다살다 처음이다.

왜이렇게 사는게 ㅈ같을까 생각하면서 한잔씩 털어넣다보니 금새 다 비웠구만.

당신의 과녁_1화 보면 주인공이 가족 친구 여친 하나하나 떠올리면서 이래도 되나 싶을 정도로 행복에 겨워 취하는 모습이 나오는데

 

당신의 과녁 - 1화

1화

comic.naver.com

나는 정확히 그 반대로 하나하나 떠올리면서 왜이러나 싶을 정도로 거지같아서 술이 계속 들어갔다. 하아.

그와중에 또 사진찍어서 블로그 포스팅은 하고있는 꼬락서니라니. 아마 나란놈은 내일 당장 죽는다 해도 오늘 일기 포스팅해놓고 가지 않을까;

아참 순대국에 고기가 많아서 쌈장같은거 찍어먹으면 딱 좋겠다 생각했는데, 다른 사람이 주문하는 거 보고 나도 달라고 했다. 있는데 말해야만 주는 거였어

고기는 이렇게 쌈장에 찍어먹으면 더 맛있다. 생양파도 있었음 좋았을텐데. 것도 말하면 줬으려나 ㅎ


아무튼 이렇게 순대국 두그릇에 소주 두병을 혼밥혼술하고 들어와서 다음날까지 내리 10시간을 뻗어잤다. 잠을 많이자서인지 순대국과 소주 조합이 좋아서인지 속도 개운하고 머리도 안아프고 숙취는 1도 없었다.

내인생도 이렇게 좀 개운해지면 좋으련만.

블로그의 정보

TALI's Mandarin

타리의 중국어 교실

활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