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리스만

한달여간의 달리기 끝에 두드린 정신과 상담의 문

정신문제 관련한 내용들도 기록해 놓고는 싶다. 나의 결말이 어떻게 되더라도. 모든걸 다 잃고도 마지막 순간까지 매달리고 있을 건 분명 이렇게 블로그에 기록 몇 자 끄적이는 행위일테니까.

 

내가 다시 살아나고 회복에 성공한다면 이 블로그 기록들은 누군가에게도 한줄기 빛이 될 처방전 노릇을 할 것이고, 버티다 버티다 못버티고 죽으면 그냥 자살하는 사람이 직전까지 어떻게 무너져 갔는지의 생생한 기록이 되겠지.

그렇다고 최신글로 티스토리 발행하는 식으로 올리고 싶지는 않다. 뭐 자랑이라고. 그냥 이렇게 예전에 생성해둔 비공개 글에 쓰면 마치 예전글처럼 슬쩍 올라가게 될런지 모르겠다.

예전 날짜 글을 비공개에서 공개로 전환하더라도 구독자 이웃새글 리스트에 뜨는지는 모르겠네. 실험해봐야 알듯. 그냥 비공개로 써놓으면 되지 굳이 또 공개로 하고싶은 내 마음상태는 대체 무얼까 싶기도 하고.


 

 

날이 너무 좋았던 가을날 it's a good day to die 피폐해져 죽어가는 정신을 다시 살려볼 수 있을까 싶어 드디어 정신과의 문까지 두드리게 되었다.

예전과 달리 요즘에는 우울증 겪는 사람도 많아서 정신과 상담이 그리 큰일도 아닌 시대라고는 하지만, 내 경우는 분노조절장애를 넘어서 툭 건드리면 폭발해 언제 뛰어내려 죽어도 이상하지 않을 마음상태로 찾은 것이니.. 나름 큰일인 것은 맞다.

몇 차례의 상담센터 방문을 했지만 구구절절 사정 설명하느라 진만 빠지고 털어놓는다고 홀가분해지거나 조언을 들어서 해결되는 것도 없었다. 결국 상담과 조언으로 되는게 아닌, 망가진 마음과 정신을 치료해야 하는 상황으로 결론이 낫다.

처음에는 정신과 치료라는 것도 내 정신적 문제가 뭔지 트라우마가 뭔지 분석하고 해결방법을 이끌어주는 그런건줄 알았는데 (미드에서 의사에게 담담하게 털어놓으며 상담하고 묵묵히 듣던 의사가 스스로 깨우치게 이끄는 것처럼) 실제로는 치료라는게 약 처방이 주였다.

 

정신과 치료에 대한 기대와 현실 차이

기대 : 의사와 담담하게 얘기를 나누며 스스로를 돌아보고 문제를 마주하고 용기를 얻어 다시 삶을 살아가는 회복의 과정

현실 : 발광하는 곰한테 마취총 쏘듯 그냥 약 먹어서 정신 가라앉히도록 처방

 

ㅡ,.ㅡ;;

 

사실 처음 정신과 문을 두드린 시기에는 스스로 어느정도 극복하고 있는 상태였다. 매일 땀흘려 하는 운동이 큰 도움이 되었다. 운동을 하니 몸도 개운해지고 수면의 질도 올라가고 낮에 맑고 쌩쌩한 정신으로 보내면서 기분도 괜찮았다. (이걸로 완전히 해결은 안됐지만 운동은 확실히 엄청나게 강력한 해결방법 중 하나다)

그래도 근본적인 해결을 해야겠다 싶어서 정신과 진료를 받은건데 지금 생각하면 이건 또 다른 독이 었다. 최후의 보루라고 생각했던 정신과 진료였는데, 그 진료라는 것도 결국 신경 억제하는 약 먹으면서 문제는 스스로 풀어야 한다는 결론이라 다소 실망했다. 최후의 보루가 없어지니까 다시 다운되고 희망없는 느낌이 짓게 눌러왔다.

 

아 이게 누가 해결해줄 수 있는게 아니구나. 결국은 죽던 살던 스스로 이겨내던지 선택하던지 해야되는 거구나. 마지막 카드를 써버렸다는 실망 때문이었는지 한참을 잘 버티다 결국 또 폭발하고 고함과 물건 집어던지는 상태가 찾아왔다.

 

나 혼자 달리기하고 살려고, 이겨내보려고 열심히 발버둥치면 뭐하나 너는 도움은 커녕 마치 나를 시험하듯이 일부로 긁으면서 끝장을 보려고만 하는데

 

라고 생각하니 지난 번보다도 더한 짜증이 치밀어 오르면서 가슴 속에 열기가 빠르게 퍼져나간다. 1,2,3,4,5,... 10 원래는 이런 식으로 점점 화가 치솟았다면 이제는 결말이 어떻게 될지 알고있기 때문에 1,2 조짐만 보여도 바로 10으로 직행해버린다. 정도도 더 심해져서 이번엔 11로 직행 다음엔 12로 직행 이렇게 되풀이되는 식이다.

 

매번 지나고 나서 후회하지만 당시에는 기댈곳 잡을곳이 없어 내면의 뜨거운 분노를 발산해버리는 것 밖에는 선택지가 없다. 그러면서 아 정말 몇 번 안남았구나. 아니면... 마지막이 지금인건가? 생각이 머리를 가득 채운다.

 

죽을만한 이유를 찾으면서 한편으로는 죽음을 미루려는 이유를 찾고있다. 이정도 이유라면 죽어도 이상하지 않겠구나, 어울리겠구나 하면서 동시에 아 아직 안해본 시도도 있긴한데 하는데까진 해보자 하고. 그게 자살충동을 느끼는 사람의 심리다.

블로그의 정보

TALI's Mandarin

타리의 중국어 교실

활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