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리스만

[김경중 장기강좌] 원앙마 선수 중앙상 진출, 귀마 허물기

한게임 김경중9단 무료강좌 초반포진 복습

원앙마 선수로 귀마 상대시 상대가 초반 농포공격 대비했을 경우

중앙상을 진출시켜 병을 잡아서 진형을 무너뜨리는 전략

 

 

한이 이렇게 면포로 맞대응하는 실수를 하지 않고 (그럴 경우 포로 차를 노린다 하였다)

마를 올렸을 때 이전에는 면포를 넘기면서 장군을 불렀었지만

이번에는 졸을 쓸면서 장군을 부르는 일반적인 수순에 대해 공부



전방에 원앙마를 하지 않고 상을 진출시키는 경우는

확실하게 취할 기물이 보여서 공격할 수를 생각할 때에만 올린다.

그렇지 않고 무턱대고 상을 갖다 놓고 방치하면

원앙마를 갖추지 못해서 진형이 불안하고 공격 루트도 마땅치 않아짐

 

어쨌든 그래서 미리 앞에 올리지 않고 마가 나온 다음에

상대방의 상이 진출하는 것을 확인한 후에 병을 노리기 위한 상이 진출

 

이 때 한에서 중앙병을 비키면서 위처럼 대응하면 상으로 좌병을 취한다.

상으로 병을 먹고 죽은 뒤 다시 상이 진출

그러면 병이 피해야 되는데

이렇게 옆으로 갔을 경우

포가 넘어와서 상을 노린다.

피할 곳이 마땅치 않기 때문에 저렇게 뒤로 박혀 들어간다면 진형이 매우 나빠짐

초에서 차를 대놓고 만약 대응하지 않으면 포로 마를 먹은 뒤 차로 병을 잡고 공격을 들어간다.



아니면 사를 올려서 대응하려고 했다고 하더라도 이렇게 포로 그냥 귀마를 잡는다



포를 먹으면 차로 병을 먹으면서 진출

나는 아직 이게 초 입장에서 그렇게 유리한건지 잘 모르겠는데....

여기서부터 공격하는 방법을 생각한번 해봐야 할듯??

 

일단 상으로 또 우측 병을 노리면서 들어가면 진형을 무너뜨리면서

강한 공격력으로 밀어붙일 수 있어 보이는데,

만약에 좀전에 사를 안올리고 한의 좌차가 나와서 대응을 하면 막을 수 있지 않을까?

 

음... 이런 식으로?

그렇다고 해도 졸 올리고 중앙상이 좌측으로 나가면서 포를 노리던가 해서

진형이 좋기 때문에 점점 압박해 나가면 될듯



다시 올아와서, 한에서 상을 퇴각시켰다가 낑겨서 진형이 망가지는 것을 피하기 위해

아예 그냥 상을 버린셈치고 중앙상이 나왔을 경우에는

포로 그냥 먹어준다.

위처럼 중앙상이 졸을 먹으면서 포다리를 끊고 잡아보겠다고 하더라도

실제로 포가 죽을만한 위험 요소가 없다.

한에서 차로 졸을 위협한 뒤 초에서 이렇게 모아서 붙이는 것을 이용해

병으로 포를 위협하는 수로 나온다면

일단 차장을 부르고 왕이 내려갔을 때 (내려갈 수밖에 없다.)

포로 병을 먹어버리는 특이한 공격을 시도한다.

이후에 차가 저렇게 들어가면서 마를 노릴 수 있는데, 한에서 마땅히 살릴 방법이 없다.

궁 안으로 들어가게 되면 상으로 병을 먹으면서 장을 부르고 차가 죽기 때문에 논외

 

그래서 마를 내준다면 차나 포가 걸리는 이런 상황의 선수를 만들 수 있기 때문에 유리해진다.

 

 

결론적으로, 상이 올라와서 병을 노렸을때 중앙병을 쓸어서 옆으로 붙이면

상으로 좌진의 병을 먹으면서 진형을 허물고 이어지는 공세를 가하는 것이 좋다.

 

 

=================

120107 작성글 블로그이전

728x90

블로그의 정보

TALI's MANDALA

금융투자의 만다라를 찾아서

활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