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리스만

[한게임 장기] 열세일 때는 기물 교환을 피할 것

한게임 장기 기보복습

 

9급 대 9급

원앙마를 상대로 후수 원앙마

30초 3회 속기

 

 

 

상대가 면포를 놨는데 따라서 안놓고 마를 올렸더니 바로 넘어오면서 장군을 쳐온다.

언뜻 보니 강좌에 나왔던 원앙마 선수로 귀마 공격할 때랑 비슷하네??

귀마 상대로는 오히려 면포를 하는게 실수였는데, 여기선 면포를 안하니 불리해지네 킁

같이 면포로 막았으면 나중에 선수로 상차로 병노리고 들어올 때 말리는 일은 없으려나??

복기하면서 먼저 면포로 막는 것을 놓아 보니 상이 나올 때 병을 진격시키면서

선수를 막아내고 진형을 꾸려가는게 가능해 보인다.

 

결과적으론 농포위협을 피하느라 양 차길을 모두 내주어 불리한 진형이 되어 버렸는데...

사실 뭐 이렇게만 보면 그렇게 불리한 것만도 아니었넹.

병을 쓸고 원앙마를 상이 바로 나가서 진형을 허물던가

원앙마를 만들고 진출하거나 적이 궁수비하는 틈에 선수를 뺏아서

차를 올가미로 조여매고 뒤로 쫓아내던지 잡던지 시도해보거나 했어도 될듯

그런데...

 

읭?? 방금 옮긴 병을 다시 제자리로 돌림,

왜 저렇게 했지? 왜기는... 자기가 해놓고. 마우스가 쓸려서 클릭 미스남 ㅡ,.ㅡ;;;;;

아놔...

일단 기세를 꺾어놓기 위해서 차대 시도

진형을 갖추려면 중앙병이 다시 비켜야 하기 때문에

결국 두 수를 거저 날려먹은 상황임;;;



수를 날려먹었으므로 당연히 선수 공격에 밀리는 느낌을 받게 되는데

그래도 나름 현명하게 대처하면서 잘 막아가고 있었다고 생각한다.

요까지만 해도 괜찮았음 진형도 안무너지고...

초에서 졸을 올려서 바꾸면서 차가 진입하는 시나리오를 생각하며 대비중이었는데...

회심의 실수를 또 시전함

저 상은 내 눈에 클로킹 되어 있었는지 두번 먹고 들어오는데 길을 못보고 가만 있었네 ;;;;;;

일단 사 하나 먹고 들어온 상 잡아주고 면포로 진형을 갖춰야지.

좀전의 2콤보 실수 때문에 기물상 매우 불리해진 상황이었는데 이렇게 마대를 시도한 것이 또 실수임

 

몇개 바꿔지고 나니까 이모양이 되서 그냥 GG.

불리해지면 기물교환을 피하면서 수비에 치중해야 되는데 마지막까지 생각없이 두네 에고고

 

장고해서 중요 기물을 마구 내던지면서 크리티컬한 공격 한수를 먹이는 것만 하려고 하다가

진형상의 이점을 취하거나 야금야금 득점을 해나가는 게임 운영에서 자꾸 놓치는 것 같다.

 

 

 

=================

120106 작성글 블로그이전

그리드형

블로그의 정보

TALI's Mandarin

타리의 중국어 교실

활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