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리스만

[코로나19] 해외입국자 국민,외국인 자가격리/시설비용, 진단검사절차

코로나19 (COVID-19) 바이러스 전세계 확산에 따라 해외 입국자에 대한 방역을 엄격하게 실시하고 있다. 특히 2020년 4월1일부터 해외에서 입국하는 내외국인 할거없이, 출발국가 가릴 것 없이 전원 14일 격리조치가 시행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 공식홈페이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COVID-19)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정식 홈페이지로 발생현황, 국내발생현황, 국외발생현황, 시도별발생현황, 대상별 유의사항, 생활 속 거리 두기, 공적마스크 공급현황, 피해지원정책, 홍보자료, FAQ, 관

ncov.mohw.go.kr

코로나19 해외입국자 방역관리 강화방안

(계속 업데이트 되는중, 뉴스나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틈틈히 확인필요)

 

 4월 1일 0시부터 전세계 어디에서 오던 모든 해외입국자는 한국 입국후 14일간 격리를 실시한다.

 

 무증상자 중 유럽과 미국 입국자는 입국후 3일이내, 기타지역은 입국 후 14일이내 즉 자가격리 기간 중에 한번 보건소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는다. 모든 자가격리자는 안전보호앱을 설치하고 매일 자가건강체크를 입력한다.

 

 한국 국민이거나 거주지가 있는 장기체류 외국인의 경우에는 집에서 자가격리를 하고, 거주지가 없는 단기체류 외국인같은 경우에는 정부에서 지정하는 시설격리로 진행된다. 이 때 시설격리 비용은 1일 10만원인데 이것은 자가격리 대상자 본인이 부담한다. (총 140만원)

 

단 코로나19 진단검사 비용과 유증상 시 치료비용은 대한민국 정부가 지원한다. (좋은나라!!)

 

 

 

구체적으로 케이스 별로 나눠서 해외입국자 코로나19 방역체계를 살펴보자.

 

 해외입국자 중 유증상자는 내국인/외국인 가릴 것 없이 공항에서 바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고 결과를 대기한다. 결과 양성이면 치료받는 곳으로 가고 음성이면 자가격리 진행

 

 해외입국자 중 내국인 무증상자는 일단 입국해서 바로 자가격리하고 자가격리 기간중에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는다. 유럽 미국발 해외입국자는 입국후 3일 이내에, 유럽 미국외 해외입국자는 입국후 14일 이내에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아야 한다.

 

 외국인 해외입국자 중에서 장기체류 외국인은 자기 거주지가 있을테니 내국인과 같은 방식으로 자가격리하고, 단기체류 외국인은 시설격리를 한다. 단기체류 외국인 중 유럽, 미국발 해외입국자는 공항에서 바로 진단검사 후 결과 대기후 시설격리로 이동하게 된다.

 

외교관이나 주요 공무에 해당하는 격리예외자에 대해서는 공항에서 바로 진단검사 후에 결과 음성이 나오면 볼일 보러 가면 된다.

 

※ 격리기간 : 입국일로부터 만14일이 되는 날(입국일+14)의 24:00까지 격리 (예를 들어 4월1일 입국한 경우 만14일이 되는 15일의 24:00까지 자가격리 의무기간으로 통보)

 

 

 

<코로나19 방역강화 해외입국자 자가격리절차 요약>

 

- 유증상 

 : 내외국인 가릴 것 없이 공항에서 진단검사후 결과대기, 양성이면 치료센터 음성이면 14일 자가격리

 

- 무증상

 내국인+장기체류 외국인 : 자기 거주지 자가격리, 미국/유럽 입국자는 3일이내, 타지역 입국자는 14일 이내 진단검사 받기

 단기체류 외국인 : 시설격리, 미국/유럽 입국자는 공항에서, 타지역 입국자는 14일 이내 진단검사 받기

 

격리동의서.pdf
다운로드
Health Condition Report Form.pdf
다운로드
자가격리자 안전보호앱.pdf
다운로드
자가격리 안전보호 앱 매뉴얼(한글).pdf
다운로드

블로그의 정보

TALI's MANDALA

금융투자의 만다라를 찾아서

활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