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리스만

[호주여행 6일차] 미세스 맥쿼리스 포인트, 오페라 하우스 - 시드니

투어 프로그램의 마지막 날이다.

벌써?

 

아쉬움도 들지만

한편으로는 할만큼 했다는 생각도 좀 든다  

충분히 많은 곳을 다니고, 갈만한 데는 이제 거의 다 봤으니 ^^

 

자 그럼 남은 곳은?

바로 시드니 하면 딱 떠오르는

오페라 하우스!

 

그동안 크루즈타거나 맞은편에서 보거나 해서 먼발치에서만 봤는데,

오늘은 직접 가보는 시간이다. 유후~

 

바로 차가 오페라 하우스로 가서 떨궈준 것은 아니었고

미세스 맥쿼리스 포인트라는 곳에서 떨궈주었다.

 

바로 이곳인데

중국인 앉아서 사진찍는거 비킬때까지 기다리느라 힘들었음 헥헥

호주관광객 반은 중국인 반 한국인인듯, 왜케많아;;;

 

아무튼 이곳은 뭐냐하면,

호주가 영국의 지배하에 있던 시절

총독 맥쿼리는 영국 본토로 출장을 자주 오가곤 했는데

그래서 맥쿼리 부인이 전망좋은 곳에 남편을 기다리곤했다.

이에 맥쿼리는 그 자리에 돌을 깎아 계단의자를 만들어 주었고,

그래서 이런 이름이 붙었다고 한다.

 

...라는 가이드북에도 있는 식상한 전설은 그만두고 (이미 다말했잖아)

우리나라에는 왜 슬픈 망부석이고 얘네는 이런 목 좋은 곳에 기념비까지 있는걸까.

 

박제상은 볼모 왕자 대신 잡히며 좋은 일 했는데 아내는 기다리다 망부석이 되고,

총독 부인은 산책이나 하며 남편 기다리니 자리까지 마련해주고,

세상은 너무 불공평해 쯧쯧

 

어쨋든 전망 하나는 좋은 자리인 건 맞았다.

오페라 하우스와 하버브릿지가 보이는,

 

길가에 있는 산책코스로 조깅을 하는 사람이 많았다.

호주 사람들은 정말 산책과 조깅을 많이 하는것 같다.

그 점은 참 부럽네,

 

산책로를 따라 오페라 하우스까지 걸어갔는데,

조깅하는 사람중에 복근이 빨래판인 할머니도 봤다. 후덜덜 

 

이렇게 한적한 공원이 잘 갖추어져 있으니 가능하겠지

 

더운데 땀나게 걸어서

드디어 오페라 하우스에 도착!!

가까이서 보니 딱히 별건 없었다.

멀리서 도시의 조경과 어우러질 때가 더 예쁜 듯

 

 

이렇게 타일 구조로 되어있고 오렌지같이 생겨먹었다.

 

 

갑자기 외국 학생들이 우르르 몰려오더니

왼쪽에 비키니입은 '남자'가  앉아서 자기네 노래를 들어달라고 부탁했다.

호주의 국가를 부르는 녀석들

무슨 미션일까나~ 

 

근데... 저 뒤에 다리 위에 뭔가 있다?

 

클라이밍을 하는 사람들,

오호~ 재밌겠다

그치만 일정상 시간이 안되서 거기까진 할 수 없었다.

 

번지점프도 그렇고, 저런것도 꼭한번 해보고 싶다

(막상 하면 벌벌 떨 거면서)

 

그리드형

블로그의 정보

TALI's Mandarin

타리의 중국어 교실

활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