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리스만

[호주여행 4일차] 시드니타워에서 바라본 시내 전경, 숙소근처 마트산책

 

 

 

크루즈를 탄 후 옵션투어로 시드니타워에 올랐다.

(30달러)

 

탁 트인 곳에서 시드니를 한눈에 내려다보는 재미가 쏠쏠

 

 

하버브릿지

 

하이트파크

 

옛 공군기지를 개조하여 6성호텔로 운영하고 있었고,

화살표는 러셀 크로우가 아내에게 사준 집 600억이래나..

 

호주제일의 부자 Westfield 쇼핑센터 회장 집 500억이래나...

 

이거 가이드놈이 뻥친거 같고 인터넷 검색해보면 그정도 가격까지는 아니라고 나온다. ㅉㅉ

 

크루즈에서도 봤듯이 보트가 젤 많고 멋진 곳이라 확실히 해안가 집들이 비쌀거 같긴 했다.

역시 아닌척 해도 호주도 자본주의에 찌들어갈 것이다!!! (왜 괜히 저주를)

 

남반구에서 가장 높은 곳에 위치한 우체통

흠... 남산타워에도 하나 놓읍시다 !!

 

어디가 어딘지 그래도 헷갈리지만

대략적으로 시드니 구조를 살펴보고 도시를 훑어볼 수 있어서 좋은 시간이었다.

 

돈과 시간적 여유가 더 허락한다면 스카이워크도 해봤으면 좋을텐데

신날거 같아 !! (올라가면 무서워서 떨거면서)

 

저녁밥

 

참 한인도 많고 한인가게도 많은거 같다.

이젠 그닥 신기한것도 안느낌;;;

 

숙소에 돌아와서 오늘은 근처를 쭉 걸어보았다.

 

맥쿼리 대학 지하철역이 공사중이었고, 옆에 쇼핑타운이 있었다.

 

스케이트장과 극장도 있었고, 대형마트가 2개나 입점해있었음

 

눈에 익은 것들이 들어왔다. 오호라~~

여기서 보니까 왠지 반갑고 자랑스럽네

한국인이여 번창하라!!

블로그의 정보

TALI's MANDALA

금융투자의 만다라를 찾아서

활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