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리스만

환율 환전수수료 스프레드란? 위안화 최저가 명동환전소 마이뱅크어플

한국돈을 미국 달러나 중국 위안화로 환전을 할 때는 환전 수수료가 발생한다. 전문용어로 스프레드라고 하는데, 이 스프레드 때문에 기준환율에서 외화살때와 외화팔때 가격의 갭이 발생하게 된다. 

 

즉 백화점 상품권 팔때도 마찬가지이지만 팔때는 손해보고 팔고, 살때는 비싸게 사야된다는 소리이다. 

 

기준환율은 중앙은행에서 발표하는 기준치이고 실제로 각 은행마다 자기 나름의 스프레드를 가지고 있고 또 고객별로 받을 수 있는 환율우대 (스프레드에서 얼마나 깎아주느냐)가 다르기 때문에 환전하는 곳마다 수수료가 다르게 나오게 된다. 그럼 어디서 해야 가장 이득일까?

 

미국 달러와 일본 엔은 외환시장에서 통화량과 거래량이 많아서 스프레드가 비교적 적게 먹는다. 애초에 환전 수수료 자체가 적다는 뜻이다. 또 그 적은 환전 수수료에 90%까지 환율우대를 해주는 곳도 많다.

 

하지만 중국 위안화나 기타 비주류 국가 통화들은 환율 스프레드가 매우 높으며 환율 우대율도 낮다. 따라서 환전 수수료가 많이 발생하는데 이 차이가 무시못할 정도이다. 신한은행 환율고시를 참조해서 실제로 계산을 해보자.

 

(예시)

미국달러 환전 스프레드 1.75% * 환율우대 90% = 환전수수료 0.175%, 백만원 환전시 수수료 1750원

중국위안 환전 스프레드 5% * 환율우대 50% = 환전수수료 2.5%, 백만원 환전시 수수료 2만5천원

 

달러와 위안화의 환전시 수수료가 무려 14배차이가 난다. 이런 식이다. 달러같으면 그냥 아무대서나 환율우대 50%만 받아도 수수료가 많이 나가지 않는다. 하지만 위안화는 이 환전수수료를 고려안할수가 없다. 수백만원 환전한다면 환전수수료가 어마어마해지기 때문이다.

 

즉 환전을 할 때 고려해야 할 사항은 <환율이 유리한 때인가> + <환전 수수료가 적은가> 두가지를 같이 봐야한다.

 

전국 은행과 환전소의 환율을 비교해주는 마이뱅크라는 어플이 있다.

 

구글 안드로이드 플레이스토어 다운로드 링크

https://play.google.com/store/apps/details?id=me.mibank&hl=ko

 

애플 아이폰 앱스토어 다운로드 링크

https://apps.apple.com/kr/app/%EB%A7%88%EC%9D%B4%EB%B1%85%ED%81%AC-%EC%89%BD%EA%B3%A0-%ED%8E%B8%EB%A6%AC%ED%95%9C-%EC%83%9D%ED%99%9C%EA%B8%88%EC%9C%B5/id944134670

 

금리비교랑 아파트 대출 기능도 있는데 안써봤고 주로 환율비교용으로만 사용하는 어플이다. 여행자 보험도 이런데서 싸게 가입할 수 있다.

 

자 마이뱅크에서 중국 위안화를 설정하고 환율비교를 돌리면 이렇게 최저가부터 나온다. 중국돈 1위안화를 바꾸기 위해 필요한 한국돈 원화가 얼마인지가 이 환율의 의미이다. 숫자가 작을수록 알뜰하게 싸게 중국돈으로 바꿀 수 있다는 말이지.

 

보면 최상위에 위치한 곳들은 전부 환전소 어쩌고 하는 곳들이다.

 

밑으로 내려보면 은행들의 환율이 나오는데 대체적으로 환전소보다 비싼것을 알 수 있다. 앞서 말했듯이 은행에서 먹이는 스프레드 (환전수수료)가 위안화는 매우 쎄기 때문이다. 여기에 환율 우대를 받는다면 좀더 이득일텐데 어차피 중국 위안화 환율우대 아무리 많이 해줘도 50% 이상인 곳을 찾기는 어려울 것이다.

 

그나마 우리은행에서 만든 모바일 전문은행인 위비뱅크가 가장 저렴하고 SC제일은행 등이 보인다. 아무튼 결론은 환전소 가서 하는게 가장 이득이라는거!!

 

우리은행에서 모바일 서비스를 하는데 왜 따로 모바일 전문은행을 만들었나 했는데 효과는 있는 모양이다.

https://www.fintechtimes.co.kr/news/article.html?no=11135

 

거의 최저가에 여러 환전소 가격이 동일하니까 여기저기 다가보고 가격비교 할것까진 없다. 거리순으로 이렇게 볼 수 있고 클릭하면 구글맵에서 지도로 위치확인하고 전화번호도 뜨는 친절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왜 명동 환전소의 환율이 가장 저렴할까? 중국인들이 여기와서 돈을 많이 바꾸기 때문이다. 중국인 입장에서도 여기서 바꾸는게 싸기 때문에 와서 한국돈으로 많이 바꾸게 된다. 그러면 환전소에서는 위안화를 가지고 있는데 이걸 다시 한국돈으로 바꿔야 또 장사를 할거잖아? 그래서 위안화가 필요한 사람에게 다시 싸게 환전을 해주는 것이다.

 

https://search.daum.net/search?w=tot&q=%EC%A4%91%EA%B5%AD%ED%99%98%EC%9C%A8&rtmaxcoll=Z6T&DA=Z6T

 

인터넷에서 환율을 검색하면 매매기준율, 즉 기준환율도 나오니 내가 환전소 환율로 살 때 환전수수료가 얼마인지 (환율우대 얼마받는 셈인지) 계산해볼수도 있다. 기준환율이 165라면, 스프레드 5%를 먹였을때 173.25가 환율우대 없이 살때의 가격이 된다.

 

여기서 환전할때 170의 환율을 적용받았다면? 170/165=1.03 즉 3%의 환전수수료가 적용되었다는 의미이다. 이것은 다시말하면 1-3/5=2/5=40%의 환율우대를 받는 것과 같은 뜻이라는 얘기이다. 명동 골목에서 환전소 몇군데 돌면서 위안화 환율 적혀있는걸 보고 최저가인 곳에서 바꾸면 된다.

 

▶ 환전소환율/매매기준율-1=환전수수료, 이 환전수수료와 5%와의 차이가 환율우대 받은 개념

 

이런 식으로 간단한 영수증을 뽑아준다. 환율 몇원에 얼만큼의 위안을 환전했는지만 간략히 표시되어 있다.

 

명동 신선설농탕은 왜 맨날 줄서서 기다리고 있는걸까. 중국 여행객들에게 맛집으로 소문난 뭐라도 있나 ㅎㅎㅎㅎ 

 

환전하고 내가 간 곳은 명동교자 (구 명동칼국수)

 

얼마만에 먹어보는 명동교자 칼국수인가. 원래도 이렇게 줬었나? 기억도 가물가물하네. 요즘엔 자리도 이렇게 칸막이 있는 1인석을 많이 배치해놔서 혼밥하기도 딱 좋다.

 

푸짐한 칼국수 한그릇 시원한 육수국물 예쁘게 담은 물만두 4개, 그리고 수북히 쌓아놓은 고기고명, 너무 맛깔나고 맛있는 김치. 딱이다. 공기밥도 공짜로 주고 칼국수 면사리 추가도 되니 마음껏 요청해서 두둑히 먹자.

 

후식 사탕에도 명동교자 마크가

 

4년연속 미쉘린가이드 (미슐랭)의 빕구르망에 선정되었다고 하네. 빕구르망은 35000원 이하의 합리적인 가격대에서 훌륭한 음식을 내놓는 친근한 맛집이라고 한다. 지들이 뭔데 선정하는지 모르겠지만 아무튼 나는 명동에서 환전도 하고 칼국수 한그릇 자알~ 먹었다 ㅎㅎ

블로그의 정보

TALI's MANDALA

금융투자의 만다라를 찾아서

활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