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보다 많은 스타벅스 리저브 영통R점 프리미엄 커피

日常/美食

2019.06.18 08:00

어쩌면 스타벅스가 가장 좋아하는 시장은 한국이 아닐까. 한국사람처럼 커피 좋아하는 민족이 또 없으니까 말이다. 게다가 좁은땅에 따닥따닥 모여있으니 ㅎㅎ


이 좁아터진 땅덩이에서 노는건 좋아라하는 한국인에게 카페라는 공간은 단순히 음료 마시는 것 이상의 가치를 부여한다. 실내스포츠, 방탈출 등 날로 발전해가는 놀거리 문화만큼이나 카페도 진화하고 있다.


스타벅스에서 새로이 추진하는 프리미엄 매장 브랜드인 리저브도 그렇다. 스타벅스R 이라고도 하는 이 매장에서는 특별히 전문 바리스타가 직접 내려주는 희귀한 리저브 원두들을 마실 수 있다. 커피를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더 각별한 경험을 선사하는 것이다.


사실 난 커피애호가가 아니라 그런건 모르겠고 선물받은 스타벅스 포인트가 많아서 지나가다가 들러봤다. 수원 영통 망포 사이에 있는 스타벅스 영통R점이다. 망포역 옆에 더 판타지움 건물에 새롭게 입점했다.


별과 R 이라는 이니셜로 새로운 브랜드 로고가 달려있고, 매장이 굉장히 고급스럽다. 어디 비싼 일식집에라도 들어온듯한 모양새다. 카페 중앙에 있는 이 바 형태의 라운지에서 바리스타들이 리저브 원두로 직접 스페셜 커피를 만들어준다.


히비스커스 블렌드 티 하고 탄자니아 무리바 라는 커피를 주문해봤다. 역시 모바일 스타벅스 어플 사이렌 오더를 이용해서 자리에 앉아 주문이 가능하고, 나오면 알람을 보내주니까 가서 찾아오면 된다. 사람이 바글거려서 그런지 나오는데 꽤나 걸림


스타벅스R 라운지를 바라보며. 스타벅스 하면 맥북 들고와서 앉아서 시간죽치는 이미지가 떠오르는데, 여기는 오픈빨로 사람이 많아서인지 웅성웅성 시끄럽고 정신이 좀 없었다. 뭐 스타벅스가 오픈빨 끝난다고 사람이 없겠느냐만은 ^^


마치 흑맥주처럼 쌉싸름하고 깊은 맛의 탄자니아 무리바 커피. 이름이 뭔가 멋드러지고 커피가 진할거 같아 골라봤는데 괜찮은거 같다. 씁쓸한 커피와 같이 먹으라고 달콤한 초콜렛도 같이 주었다.


단순히 커피마시는 공간이 아니라 카페를 하나의 문화가치로 승화시킨 스타벅스답게, 이번 프리미엄 브랜드 스타벅스R에도 커피 한잔에 가치를 담아내려는 노력이 엿보인다. 리저브 런칭도 매우 성공적이라 하니 앞으로도 우리나라에서 스타벅스는 승승장구할걸로 예상되네.


뉴스 찾아보니 매장수는 중국 미국 이어 3번째로 많은데 인구대비로 하면 매장수 세계 1위란다 ㅎ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