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리스만

[수원 매탄동/인계동 회식] 정철 황소곱창, 항상 사람이 붐비던

퇴근길에 늘 지나치면서 항상 사람이 바글거리길래 언제 한 번 먹어봐야겠다고 생각했던 황소곱창입니다.

수원 디지털시티 중앙문쪽 말고 삼성전기 후문쪽 인계로에 위치하고 있는데, 이쪽도 점심시간, 퇴근시간이면 삼성 직원들의 회식장소로 탈바꿈하게 되지요.

 

지도에는 검색이 안되네요. 정철황소곱창 본점이라는 곳은 망포동 쪽에 있군요. 나중에 여기로도 가봐야지...

 

해장국, 간, 천엽은 원래 곱창집에서 보통 무한리필 아닌가요? 첫접시만 무료제공인가? 잘 모르겠넹
 

양념장과 상차림 놓아지고

 

무한리필이라는 간과 천엽이 나옵니다. 간이 색깔이 선홍색이 아니고 좀 탁한 느낌은 있었는데, 맛은 괜찮았습니다.

 

TV서 예전에 생간 유통상 위생이 안좋아서 잘못먹으면 실명위험있는 기생충 들어올 수 있다는 내용을 봐서 좀 무섭긴 한데, 일년에 한 번 먹을까말까라 별일 있겠냐는 생각으로 먹어줍니다. 기름장에 찍어먹으면 고소하고 참 맛은 있어요.

 

역시 무한리필인 선지해장국

 

부추가 짭쪼름하니 잘 버무려져 있었습니다. 부추가 참 맛있어서 곱창하고 같이 계속 들어가더라고요.

 

곱창은 아주머니께서 직접 구워주십니다. 모듬으로 시켰습니다. 심장하고 곱창 막창 같이 보이네요.

 

기름기 솔솔 풍기는 노릇하게 익은 곱창과 그 냄새는 정말 침샘과 위샘 자극에 그만입니다.

 

간을 한번 리필했습니다. 많이 주시네요 ㅎㅎ

 

황소곱창 이 집 상당히 맛있었습니다. 가격은 모듬으로 둘이 먹으면 5만원쯤 나왔던 것 같군요. 보통 소곱창 가격 그정도 하지요. 곱창 먹다가 또 꿀맛인것이 기름위에 노릇하게 익은 감자 크....

 

맥주도 살짝 마시고 넘 배불러서 그런지 볶음밥은 그냥 그랬습니다.

그리드형

블로그의 정보

TALI's Mandarin

타리의 중국어 교실

활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