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리스만

수원영통 매탄동 푸짐한 밀알 전복순대국 (24시)

가끔 집에 일찍 퇴근하면서 밥 뚝딱 해결할 때 들르는 순대국밥집 소개.

 

 

 수원시 영통구 매탄동 삼성전기 후문쪽 인계로에 위치한 순대국밥집이다. 밀알 전복순대국이라고, 차도를 따라 늘어서 있는 많은 가게들과 다를 바 없이 생겼다. 딱히 사람이 많은 것도 아니지만 맛과 가격이 괜찮아서 종종 들름.

 

푸짐하게 올려주는 부추와 아삭한 김치가 순대국과 곁들여 먹기 참 좋다. 국밥과 겉저리의 조합은 정말 한국음식 중 단연 최고가 아닐까 한다. 밥을 말고 처음엔 뜨거워서 호호 불다가 어느순간 게걸스럽게 다퍼먹고 국물까지 싹싹 긁어먹고 있는 스스로를 발견.

 

나왔당~! 순대국밥집, 감자탕집 들이 으레 그렇듯 이곳도 주문하면 순식간에 내온다. 아마 이미 푹 고아서 삶고 있는 국물에 익혀놓은 순대와 고기들만 담아서 다시 한번 뚝배기 끓여서 바로 내오는 것일테니.


내용물이 상당히 푸짐해서 좋다. 순대맛도 괜찮고, 기타 다양한 부위의 고기들도 맛있다. 이 삼성전기 후문쪽이나 아니면 삼성저자 중앙문 앞쪽 식당들은 삼성 임직원들의 발길이 많기 때문에, 가격보다도 일단 맛이 우선적으로 좋아야 한다. 퇴근하고 식사나 회식하러 오는데 보통 잘 아는 사람이 주동적으로 데려오거나, 입소문 듣고 오는 경우가 대부분일테니.

 

순대국이 맛있어서 어느날은 머리수육도 같이 한 번 시켜보았다. 숨펑숨펑 썰어놓은 고기가 부드럽다. 하지만 둘이서 순대국밥 한그릇씩 비우고 수육까지 한접시 같이 먹으려면 양이 좀 많긴 하다. 술 한잔 천천히 하면서 안주로 계속 먹으면 모를까 (그런 경우에도 사실 국밥이 더 좋은 느낌이다)


밥한공기 통째로 말아주고, 뜨거운 순대만 건져서 식혀먹고, 나머지 고기,내장과 밥은 한숟깔 듬뿍 퍼서 아삭한 겉저리 올려서 한입에 쏙 넣어주면~~ 입안 가득 퍼지는 음식에 마음까지 가득 채워지는 행복함이다. 정작 전복순대국을 먹어본 적은 없는데, 다음에 한번 시도를!

블로그의 정보

TALI's Mandarin

타리의 중국어 교실

활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