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리스만

[한게임 김경중9단 강좌] 원앙마 선수로 농포공격으로 이점 취하기

한게임 장기강좌 복습하고 암기하기.

 

 

앞서 원앙마 선수 귀마 후수에서

초의 다이렉트 면포에 한이 따라서 면포를 놓는 실수를 하지 않고

마를 올려서 차의 퇴로를 만들었을 경우에 이어지는 공격 방법

 

 

즉 한이 이렇게 대응 했을 경우에 전략

좌상이 나오지 않은 상태이기 때문에 좌진의 차를 노리면 바로 잡을 수가 있다.

 

초의 면포가 장군을 때리고 무심코 한에서 면포로 막으면,

이처럼 이어지는 농포공격에 의해서 좌차가 죽게 됨.

게다가 이 경우는 우진의 병도 홀로 떨어져 있어서 위험한 상태로

차도 죽고 진형도 망가지는 최악의 상황

 

그래서 우진이라도 조금 나은 상황이 되도록 먼저 병을 쓸고 차를 피하는게 그나마 나은 수

 

 

 

이런 방법은 실전에서도 몇 번 써먹어 봤는데 위처럼 졸이 나오는 경우가 많이 있다.

좌측에서 차포대를 하는 것보다 면포를 없애면서 초의 진형이 불안정해지기 때문인데



 

즉 이런 상태가 되어서 강좌에서도 이후의 수는 매우 고급의 난이도로 프로 수준이라고 하였다.

 

실전에서 보통은 저기서 졸로 먹고 장을 치던데 일단 초 궁이 좌측으로 피할 것이고

이후에 졸을 잡은 뒤 포가 자리로 돌아오면서 진형과 선수를 모색하곤 했다.

 

아마 초급 수준에서라 그런지 이런 상황에서 초로 그다지 불리하게 되어 지진 않은 것 같지만...

욕심을 안부리고 진형부터 갖추고 차대를 유도하면서 이점을 지키는 것이 방편일듯.

 

 

 

만약에 초에서 그냥 안정을 도모하려고 면포가 돌아왔다고 하면

한에서 면포가 나가서 차를 지킬 것인데, 상으로 병을 먹어서 진형을 허문 후

 

차가 난입을 하면 차대를 하면서 마를 추가로 노리는 선수공격이 되어 유리해진다.


 

다시 처음으로 돌아가서, 이 상황에서 한이 방어하는 최선의 수는

 

이처럼 면상으로 대응하면 기물 손실 및 진형상 불리한 점도 없다.

 

그래도 초에서 농포 공격을 계속 하면서 상으로 병을 먹고 차가 난입을 하게 되면

 

 

 

 

이처럼 고등마가 진출하면서 지키면 무난함

위처럼 면상과 고등마를 사용하는 유저는 많지 않던데.. 과연 하려나 모르겠네.


 

그럼 초에서는 결국 농포공격을 시도를 하는게 유리해지는 것인가, 안하는게 나은 것인가...

위와 같은 수들을 마치 무술에서 반사적으로 주먹과 발이 나가는 것처럼 체득을 한 후

야금야금 상대의 반응을 보며 허점이 나오는 때에 잡아먹는 식으로 접근해야 할듯 하다.

블로그의 정보

TALI's Mandarin

타리의 중국어 교실

활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