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리스만

신개념 위장염 다이어트

아무리 먹고싶은 걸 참아도, 귀차니즘을 이기며 헬스장에 발을 들여놔도, 절대로 빠지지 않는 뱃살과 몸무게. 하지만 이 방법 앞에서는 물만 먹어도 살찌는 그 어떤 체질이라도 단숨에 효과적인 다이어트가 가능하나니...

 

그 이름도 무시무시한 위장염 (위염+장염) 다이어트 되시겠다. ㅋㅋㅋ

 

 

나는 고등학교 때 펌프에 빠져서 한달만에 7키로 정도 빠졌던 것 외에는 평생 80키로 언저리의 체중을 유지하며 살아왔다.

다이어트 한답시고 이운동 저운동 깨작거리다가 손놓기만을 수없이 반복. 조금 많이 쳐묵쳐묵하다보면 82~83 까지도 올라갔다가 다시 경각심을 가지고 조절을 하면 78~79정도로 왔다리 갔다리 하는,, 용수철같은 체형이다.

 

하도 오랫동안 80언저리에 머물러 있었더니 내 몸의 적정 레벨이 그렇게 고정되어 버려서 운동을 해도, 간식을 먹어도, 크게 늘거나 줄지 않고 오르락 내리락 하는 것 같다.

이러한 체형에 필요한 것은 그 틀을 깨고 몸이 기억하는 '적정 레벨'을 한단계 낮추는 것이지.

 

올봄에 한달여간 제대로 헬스장 다니면서 식단조절을 했더니 82에서 77까지 떨어졌었다.

난생 처음 다이어트로 몸의 '적정 레벨'을 바꾸는데 성공! 하지만 아프고 일바쁘고 핑계대며 손놓으니 몸무게와 뱃살이 거의 되돌아왔다.

그러다가 이번에 장염-위염의 원투펀치에 강냉이를 콤보로 맞다보니 자연스럽게 강제 다이어트가 되면서 75까지 떨어지게 됨

 

물론 이렇게 안먹고 빠지는게 좋은건 아닌데, 딱히 굶는것도 아니고 오히려 장점이라면 먹어선 안될 것을 정말 안먹는 규제가 된다는 것이다.

위염 장염 걸렸는데 튀김 과자 이런거 먹을리가 없으니깐. 죽만 먹고 어쩌다가 백반 정도로 먹다보니 살이 찔래야 찔 수가 없는 것이다.

딱 한가지만 신경쓰면 된다. 야채 섭취로 영양실조 방지.

 

오늘 저녁을 안먹고 일하다 퇴근하면서 내가 사온 목록을 쏟아놓으니 새삼 놀랍다.

원래 같았으면 컵라면+빵+쥬스 삼위일체 조합 또는 레토르트 밥류라도 사왔을 터인데, 정말 배만 때우면서 영양보충 될만한거만 생각하며 고르다니. 좋은 자세다.

심지어 내일 아침 요기할 것까지 포함해서 산거;; 앞으로도 이런 시선으로 세상의 먹거리를 볼 수 있도록 ㅋ.. 근데 그렇게 둘러보니 마트에 먹을거 진짜 없음.

 

홍콩 휴가갔다온 친구가 유명한 기화병가(키와 베이커리)의 파인애플 쇼트케이크.

이건 안먹을 수가 없지. 딱 한개만 먹는다. (라고 쓰고 봉인해제라 읽는다)

오랫만에 보니 홍콩의 추억도 새록새록 나는구먼.

저 뒤에 홍콩 교통카드인 옥토퍼스카드를 갈 때 빌려주었는데 답례로 이것저것 선물을 사왔다. ㅋ

부드럽고 촉촉한 스펀지케익 속에 달달하고 진득한 파인애플 잼(?)이 듬뿍 들어있다.

간식거리로 최고이며 다른 음료와 같이 곁들여도 참 잘어울린다.

홍콩 IFC 둘러보다가 여행책에 나왔길래 맛이나 봐야지 하고 1개 사서 베어물면서 걸어가는데 한입 먹고 바로 군인식 180도 턴으로 돌아서 다시 가서 몇박스 삼 ㅋㅋㅋㅋ (애입맛인 나한테 잘맞는다는 얘기...)

 

한편으로는 기화병가도 이제 우리나라 신세계 강남점과 현대백화점 본점에 진출을 하였는데, 이런 식으로 최근 아시아쪽 유명 푸드체인은 국적을 가리지 않고 공격적 행보를 펴는 모습을 많이 본다.

비첸향 딘타이펑 공차 코코이찌방야 등등등... 우리나라에서 파는거면 굳이 외국에서 기념으로 사올 필요도 없어지는데 ;;;;

 

그나저나 다이어트 폴더인데 뭔 얘기 하다가 갑자기 파인애플 쇼트케이크까지 나왔지... 아 빨리 여행계획이나 짜자

 

 

=====

130819

728x90

블로그의 정보

TALI's MANDALA

금융투자의 만다라를 찾아서

활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