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리스만

새벽 5시 기상, 미라클 모닝은 생각보다 짧다

대단한 결심에서가 아니었다. 오히려 나는 계획만 거창히 세우고 이내 진이 빠져서 유야무야 해버리기 일쑤인 사람이었다. 거기에 인생의 반을 매일같이 밤새 게임하며 살아온 후천적 올빼미였다.

 

 

5시 기상하게 된 계기

 

어이없게도, 아기를 키우면서 밤에 깨서 분유 먹이고 안아서 달래고 하면서 잠을 설친게 계기가 되었다. 4시 5시 쯤에 깨어있으면 1시간 더 자느니 그냥 포기하고 일어나있다가 일찍 출근하곤 했던 것이다.

 

그러다가 정신병 극복을 위해 달리기를 해보기로 하면서 본격적으로 일찍 일어나기를 도전했다. 일단 며칠만 참으면 그다음부턴 어렵지 않았다. 일찍 일어난다의 동의어는 일찍 잔다이다. 10시 11시에 일찍일찍 자면 아침에도 일찍 일어나는게 된다. 12시 1시에 자서 5시에 일어나려고 하니 안되는거지.

 

 

 

5시 기상해서 하는것

 

그렇게 5시에 일어나서 뭘 했냐고 한다면, 아직까지 크게 이룬것은 없다. 요즘에는 AI 공부를 해보겠답시고 통계기초부터 틈틈히 강의를 듣고 있는데 쉽지가 않다. 

 

일찍 일어나서 졸려서가 아니다. 생각보다 아침 시간이라는게 그렇게 많지가 않은 것이다. 5시에 일어난다고 해봐야 끽해야 1시간반 가량만 쓸 수 있다. 6시 반쯤 되면 씻고 옷입고 출근준비 해야하니까 말이다. 눈뜨고 밍기적거리며 핸드폰이라도 잠깐 들여다보면 30분 순식간에 날아간다. 

 

꼴랑 하루 한시간을 더 확보해서 뭔가를 해보겠다는건데, 이럴거면 점심시간에 김밥으로 때우면서 영어공부를 하거나 칼퇴를 하고 한시간씩 학원을 다니거나 하는것과 크게 다르지 않다. 새벽에 한다고 해서 뭔가 대단한 걸 많이 할 수 있는건 아니라는 것이다.

 

 

나 말고도 5시 기상 도전하는 사람은 많이 있을 것 같아서 검색해보니 이런 글도 있네.

 

 

새벽 5시 기상이라는 환상

나는 왜 미라클 모닝을 포기했는가 | 왠지 그런 느낌. 새벽에 일찍 일어나서 자연의 정기를 받아 새벽에 무엇이든지 해낼 수 있을 것 같은 기분. '미라클 모닝'을 찬양하던 시절 이런 환상이 내

brunch.co.kr

 

애초에 생활리듬 자체가 안맞는 사람은 득보다는 실이라는 얘기. 나도 원래는 올빼미형이어서 안맞을거 같았지만 일찍자고 일찍 일어나다보니 또 은근 잘 맞는다. 일찍 일어나는건 상관없고 일찍 자는게 컨디션에 큰 도움이 되는 것 같다.

 

그것보다도 나는 5시 기상해서 미라클 모닝을 활용하는 방법 자체에 약간 회의감이 드는 중이다. 그냥 일어나서 멍때리고 있어봐야 남는게 없고, 무엇을 할지 미리 다 정해놓고 일어나면 1분도 낭비하지 말고 최대한 진도를 빼야 시간 활용이 되는 것이다. 점심시간이든 저녁시간이든 마찬가지겠지만.

 

 

5시 기상후 시간의 활용

 

곰곰히 생각해보니 나는 하려고 하는게 너무 많고 뒤죽박죽이라 문제다.

 

예를 들어 컴퓨터를 키고 앉으면, 블로그에 글도 깨작거리고 쿠팡 상품평도 올리고 있고 AI 강의도 하나 들었다가, 또 미국주식도 쳐다보고 이러고 있다. 아침에 운동도 좀 할까? 생각도 들고. 그러니 안그래도 짧은 1시간 반이라는 시간에 뭐 하나를 제대로 하기는 커녕 멀뚱멀뚱 하다가 다지나가는 것이다.

 

독서면 독서, 영어공부면 영어공부, 블로그 글쓰기면 글쓰기. 뭐 하나만 딱 정해서 아침 시간에는 이거에 올인하겠다고 해야 그 시간들이 쌓여서 1년이 지났을 때 레벨업이 된다. 시간을 최대한 모으고, 그 시간을 허투루 낭비하지 않고 에너지를 쏟아서 집중적으로 사용해야 경험치가 쌓인다. 그게 자기계발이다.

 

결국은 우선순위를 정해야된다는 결론에 도달했네.

 

쿠팡 상품평, 블로그 글쓰기 이런거는 출퇴근 버스에서 게임할 시간에 틈틈히 하도록 하고. 아침 시간에는 원래 하려고 했던 AI공부를 해보자. 맑은 정신으로 하기에 가장 효율이 좋은 것은 역시 공부 아니면 독서인거 같으니깐. 일단 1년동안 한다고 목표를 잡고, 어느정도 이루면 그 다음에 다시 계획을 세우는거지.

 

 

 

미라클 모닝은 일찍 일어난다고 미라클이 아니라 시간을 최대한 충실히 사용하고 그게 수많은 날들이 쌓였을 때 비로소 체감이 되는 변화로 나타나는 미라클인 것이다.

블로그의 정보

TALI's MANDALA

금융투자의 만다라를 찾아서

활동하기